긴급모객

더보기

고객 후기

더보기

<유럽/아프리카>

스페인 하늘을 가슴에 담고...

'그리워하면 언젠가 만나게되는 어느 영화와 같은 일들이 이뤄져 가기를...' 부활의 네베엔딩스토리의 가사처럼 오랫동안 꿈꿔온 가족여행을 스페인이라는 낯선 나라에 흠뻑 취해서 맘껏 누려본 행복한 여정이었다. 여행하는 동안 떠나기 전 가졌던 걱정과 불신을 하나하나 날려버리게 되었다.

<동남아>

캄보디아가 준 선물

초등학교 시절 좋아하던 여행작가의 앙코르왓 소개글을 읽고 대학생이 되면 꼭 한 번 다녀오리라 다짐했고 여름방학을 맞아 친구와 함께 여행을 계획하였습니다. 앙코르왓을 비롯한 타프롬, 바이욘, 반데스레이 사원 등등의 유적지들은 모두 과연 명소라 불릴 만하였습니다.

KRT 여행TIP

더보기

#Vol. 58

시칠리아의 풍경

신들의 낙원을 엿보다

걸음걸음이 즐거운 여행지 시칠리아는 이탈리아 남부 위치한 섬이다. 면적은 지중해 서부 스페인령 마요르카 섬의 약 7배, 제주도의 약 14배에 달한다. 지중해 최대의 섬이자 ‘신들의 낙원’이라는 별명에 걸맞게 문화유산, 자연 경관, 미식 등 즐길 거리가 다양해 가히 유럽 여행의 정수라 할 수 있다. KRTalk 58호에서는 이탈리아인들을 비롯해 전 세계 여행객들을 끌어들이는 매력이 있는 여행지인 시칠리아를 들여다본다.

자세히보기

#Vol. 57

好캉스 특집

나를 대접하는 시간

KRTalk 57호에서는 여름의 시작인 6월을 맞아 호캉스하기 좋은 해외여행지 10곳을 꼽았다. 호캉스란 호텔(Hotel)과 바캉스(Vacance)의 합성어로 호텔에서 오롯이 휴식에 집중하는 휴가 형태를 뜻한다. 호캉스족들은 많은 관광지를 돌아다니지 않아도 좋다. ‘방에 콕’ 박혀 그간 부족했던 잠을 보충하거나 취미 생활을 한다. 반신욕이나 호텔 스파를 하거나 수영장 선베드에서 누워 여유롭게 독서를 즐기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최근 몇 년 사이 호캉스의 위상이 제법 높아졌다. 국내와 해외를 막론하고 한번 호캉스에 빠지면 그 매력에서 헤어 나오기 어렵다. 웹진 6월호에서 다뤄질 열 곳은 비행시간을 기준으로 3-4시간이 소요되는 단거리 지역/5-7시간 중거리/그 이상 장거리로 구분하여 설명한다.

#Vol. 56

제철 과일처럼 신선한 여행지

나만 가고 싶은 여행지는 어디?

익숙함은 편안함과 친근감을 주기 마련이지만 매일 똑같이 반복된다면 지루함으로 연결되기 쉽다. 러시아 빅토르 쉬클로프스키는 ‘낯설게 하기’가 문학성, 즉 문학 작품으로서의 예술성을 높게 해주는 장치라고 표현했다. 사람의 인생을 문학 작품이라고 한다면, 때로 일상에 ‘낯설게 하기’라는 변주를 더해야 더욱 흥미롭고 완성도 높은 소설이 되지 않을까? 늘 머물던 곳을 벗어나 완전히 새로운 환경에서 나 자신을 맞닥뜨리는 ‘여행’이야말로 완벽한 방법이 아닌가 싶다. KRTalk 56호에서는 남들은 잘 모르는, 그래서 훌쩍 떠나고 싶은 신선한 여행지를 소개한다.

KRT 고객님의 리얼
여행후기

궁금사항 해결
질문과 답변

더 나은 서비스
설문조사 참여

다양한 할인쿠폰
쿠폰 다운받기

  이전
다음